"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해외증시

OPEC+ 회원국, 시장 부양을 위해 2분기까지 감산을 연장하다

작성자
양 관석
작성일
2024-03-04 09:58
조회
51
OPEC+ 회원국들은 세계 경제 성장에 대한 우려가 지속됨에 따라 시장에 추가적인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자발적인 석유 감산을 2분기로 연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동맹국이 포함된 이 연합체는 앞서 11월에 사우디가 자체 감산을 유지하면서 1분기 동안 하루 약 22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이번 감산 연장 결정은 미국과 기타 비회원국의 생산량 증가와 주요국의 고금리로 인한 수요 불확실성에 맞서 시장 안정을 위해 OPEC+가 2022년 말부터 적극적으로 석유 공급을 관리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유가는 지정학적 긴장, 특히 이란과 연계된 후티 반군의 홍해 해상 운송로 공격으로 인해 지지되었습니다. 이러한 지지에도 불구하고 경제 성장에 대한 우려와 지속적인 고금리가 하락 압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5월 인도분 브렌트유 선물은 금요일에 1.64달러(2%) 상승한 배럴당 83.55달러에 마감했습니다.

지난주 소식통은 감산 연장이 검토 중이며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OPEC+에 참여한 국가들은 개별적으로 감산을 발표했습니다.

이러한 공동 노력에 더해 러시아 부총리 알렉산더 노박은 일요일에 러시아가 일부 OPEC+ 국가들과 협력하여 2024년 2분기에 석유 생산과 수출을 하루 471,000배럴 추가 감산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쿠웨이트는 6월까지 석유 생산량을 13만 5,000배럴, 알제리는 5만 1,000배럴, 오만은 4만 2,000배럴 줄이기로 약속했습니다.

올해 석유 수요 전망은 여전히 불확실합니다. OPEC은 아시아를 중심으로 하루 225만 배럴의 견조한 수요 증가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반면 국제에너지기구는 수요가 122만 배럴로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https://open.kakao.com/o/sI5Sq8s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