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해외증시

바이든·트럼프, 미시간 경선 압승···대선 리턴매치 확실시

작성자
양 관석
작성일
2024-02-29 10:24
조회
38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미시간주에서 열린 민주당 및 공화당 대선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각각 크게 승리했다.

대규모 대의원이 걸린 슈퍼화요일(3월 5일)을 앞두고 두 주자 모두 압승 행진을 이어가면서 11월 대선 리턴매치가 확실시되는 분위기다.

이날 오후 8시 미시간주 대다수 투표소가 문을 닫고 개표에 들어간 가운데 두 주자가 초반부터 압도적인 표차로 앞서 나가자 AP통신 등 미국 언론들은 일제히 승리를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11시 현재 34%의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민주당 경선에서 80.3%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경쟁자인 메리앤 윌리엄슨 후보와 민주당 딘 필립스 하원의원은 각각 3.0%, 2.8%를 얻는데 그쳤다.

이번 민주당 프라이머리에서 관심을 모았던 '지지 후보 없음'은 13.8%(4만4349표)를 기록하고 있다.

'지지 후보 없음'은 바이든 대통령의 대(對)중동 정책에 대한 항의 투표로 분석된다. 미시간주는 아랍계 미국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곳이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공격하는 이스라엘을 지원하는 바이든 정부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차원에서 '지지후보 없음' 투표 운동이 진행됐다.

미시간주는 대선 승패를 결정하는 경합주 중 한 곳인데 전통적 지지층인 아랍계 미국인의 민심 이반을 확인한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프라이머리에서 개표 45%가 진행된 상황에서 67.2%의 득표율로 니키 헤일리 전 대사(27.8%)를 압도했다.

공화당에서 '지지 후보 없음'에 투표한 비율은 2.8%였다. 이는 전체 공화당 프라이머리 유권자 중 30% 정도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고 있다는 의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층은 '백인', '50대 이상', '대학 학위 미보유자' 등에 집중돼 있다. 대선 본선 승패에 중요한 교외 지역에서의 지지는 상대적으로 저조하다.

헤일리 전 대사는 캠프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민주당 경선에서의 '지지 후보 없음' 투표에 대해 "많은 사람은 이것이 바이든이 11월 대선에서 취약하다는 신호라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트럼프는 (공화당 경선에서 유권자표의) 약 35%를 받지 못했다. 이는 11월 트럼프에 대한 경고 신호"라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캘리포니아를 비롯해 10여개 주에서 프라이머리 및 코커스를 각각 진행하는 다음 달 5일 슈퍼화요일 이후 사실상 각 당의 후보로 확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https://open.kakao.com/o/sI5Sq8s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