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해외증시

중국, 디플레이션 우려 속 기준금리 인하… 유동성 공급 늘린다

작성자
양 관석
작성일
2024-02-20 16:49
조회
50
중국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6개월만에 전격 인하했다. 경제 둔화 우려 속에 유동성을 공급해 부동산 경기를 부양하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인민은행은 20일 LPR 5년만기를 연 4.20%에서 3.95%로 대폭 인하한다고 밝혔다. 다만 기준금리로서의 의미가 더 큰 1년 만기물은 3.45%로 유지했다.

중국 정부가 LPR을 조정한건 지난해 8월 이후 6개월만이다. 1년 만기물을 0.1%포인트 인하하고 5년 만기물은 동결한 이후 9월부터 5개월 연속 금리가 유지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0월 이후 네 달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며 디플레이션(경기침체) 우려가 확산되자 인민은행이 유동성 공급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인민은행은 경기 둔화 우려 속에 금리 인하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LPR은 동결했다. 이후 주식시장이 추락하는 등 불안감이 확산되자 이달 5일부터 지급준비율을 0.5%포인트 인하했으나 금리 인하 필요성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시장에선 중국이 춘제(중국 음력 설) 연휴 이후 경기 부양책 필요성이 커졌고 특히 주택담보대출 금리와 연결된 5년 만기 LPR의 인하폭이 더 클 것으로 관측했다.
https://open.kakao.com/o/sI5Sq8s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