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주요뉴스

'연 3.5%' 동결했지만…한은, 추가 긴축 여지 남겼다

작성자
양 관석
작성일
2023-02-23 16:18
조회
169
지난해 4월부터 이어졌던 기준금리 인상 행진이 멈췄다. 이날 한국은행(이하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연속 인상 행진도 7차례에서 멈춰 서게 됐다. 아울러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은 전보다 낮춘 1.6%로 전망했다.

다만, 금통위 위원들 사이에서 이번 기준금리 인상 사이클의 최종금리 수준을 3.75%로 열어두자는 의견에 힘이 실리면서 추가 금리 인상 여지가 남게 됐다.

지난달 회의에서는 최종금리를 3.75%로 보는 위원과 3.50%로 보는 위원이 3대 3으로 팽팽했는데, 이번 회의에서는 최종금리를 3.75%로 열어두자는 위원이 5명으로 늘어났다.

한은 기준금리 동결… 금통위원 5인 최종금리 3.75% 가능성 열어둬

23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3.50%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결정에 조윤제 위원 1명이 기준금리 0.25%p 인상 소수의견을 냈다

이날 동결로 사상 첫 ‘8회 연속’ 인상은 피하게 됐다. 한은은 지난해 4월을 시작으로 올해 1월까지 기준금리 연속 인상을 단행했다. 이 과정에서 사상 첫 7회 연속 기준금리 인상이라는 기록이 새로 쓰이기도 했다.

기준금리 동결 결정은 시장 참여자들의 예측과도 일치하는 결과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채권보유 및 운용 관련 종사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66%가 2월 금통위에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답한 것이다. 185개 기관, 809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해당 설문에는 48개 기관 100명이 응답했다.

다만 한은은 이번 동결이 기준금리 인상 기조의 끝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못 박았다. 지난해의 경우 물가가 이례적으로 급등해 매회 기준금리를 인상했지만 이것이 특이점이었다는 것이다. 그 이전까지는 금리 인상 후 시간을 두고 추가 인상여부를 검토하는 게 일반적이었고, 이번 동결 결정은 기존의 방식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는 것이 한은 측의 설명이다.

실제 이날 회의에서는 금통위원 중 5명이 당분간 최종금리를 3.75%로 가져갈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상황에 따라 다음번 금리 인상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밖에 최종금리에 대해 3.5% 동결 의견은 1명뿐이었다.

이번 동결 결정은 물가 패스(path 이하 경로)가 주요하게 작용했다. 한은은 2월 물가상승률이 1월보다 소폭 낮아지고 3월부터는 4%대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 중이다. 또 올해 말에는 물가 상승률이 3%대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은은 향후 경기, 금융시장 안정, 예측하고 있는 물가 경로 등 불확실성 실현 방향에 다음 스탭이 달라질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날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특히 물가 경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물가경로가 2%로 가는 확신이 들면 인하를 고려할 것”이라며 “경로가 변동하거나 내려오지 않으면 이를 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어 “물가경로가 예상에 부합해 장기목표인 2%로 가는 게 여러 자료로 확인되면 금리 인하 가능성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 이전엔 시기상조”라고 전했다.

올해 경제성장률·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 하향

이날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을 기존 1.7%에서 1.6%로 수정했다. 이는 미국과 유럽의 연착륙 가능성, 중국의 경기 회복 등 상향조정 요인과 IT 경기부진, 국내 부동산 경기 둔화 등 하향조정 요인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결과다.

하반기 이후에는 성장세가 점차 나아질 것으로 전망되지만 주요국의 통화정책, 중국경제의 회복 상황, 국내 부동산 경기 등과 관련한 전망의 불확실성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는 것이 한은 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은 기존 3.6%에서 3.5%로 내렸다. 한은은 이 같은 조정의 가장 큰 요인으로 유가를 꼽았다. 11월 93달러를 예상했던 국제유가가 84~5달러 수준까지 낮아지며 물가상승률을 낮출 여유가 생겼다는 것이다. 또 최근 중국 리오프닝 영향으로 전 세계 유가상승에 대한 가능성이 제기되지만 아직까진 반영되고 않고 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공공요금이 작년 수준 정도 올라갈 것을 예상하고 선반영 했었다”며 “향후 공공요금이 어찌 변화할지에 대해서는 정부 정책이 발표되면 예상치를 변경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있다”고 설명했다.
https://open.kakao.com/o/sI5Sq8s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