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주요뉴스

엇갈리는 ECB와 연준의 금리 경로

작성자
양 관석
작성일
2024-03-08 06:02
조회
36
유럽중앙은행(ECB)은 목요일에 발표한 성장률 및 인플레이션 전망치 하향 조정에 따라 곧 금리 인하 사이클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미국 경제가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물가 상승 압력이 다시 가속화됨에 따라 ECB의 기존 입장에서 벗어난 것으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통화 정책과도 차이가 있음을 나타냅니다.

ECB는 인플레이션 예측을 수정하여 내년 여름까지 1.9%로 하락하고 2026년 말까지 이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는 2026년 초까지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던 이전 전망과 달라진 것입니다.

게다가 ECB의 2024년 GDP 성장률 전망치는 0.6%로 하향 조정되어 연준의 올해 미국 성장률 전망치인 1.4%보다 훨씬 낮습니다.

반면, 연준이 이달 말 미국 경제의 견조한 상태를 반영해 장기 '중립' 금리 전망을 인상할 것이라는 추측이 커지고 있습니다.

금융시장은 아직 이 임박한 정책 차이를 완전히 가격에 반영하지 못했습니다. 유로화는 올해 달러 대비 소폭 하락하는 데 그쳤고, 2년 만기 미국과 독일 국채 수익률의 상관관계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현재 시장의 예상에 따르면 두 중앙은행은 올해 중순경 금리 인하를 시작하여 12월 말에는 약 90~95bp, 1년 뒤에는 약 125bp의 정책 완화를 단행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ECB와 연준의 중앙은행 관계자들은 가능한 한 정책 유연성을 유지하기 위해 신중한 발언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와 2025년까지의 미국과 유로존 금리에 대한 예상은 현재까지 거의 동일합니다.

미국과 유로존 단기 국채의 강한 상관관계는 유로/달러 환율을 억제하고 외환 및 채권 시장 변동성을 진정시켰습니다.
https://open.kakao.com/o/sI5Sq8s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