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주요뉴스

파월 '3월 금리인하 기대' 일축… 나스닥 2%대↓

작성자
양 관석
작성일
2024-02-01 11:38
조회
24
뉴욕증시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3월 금리 인하 선긋기 영향으로 장 막바지 일제히 급락했다.

3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371.01포인트(0.82%) 하락한 3만8150.3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해 12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대형주 중심의 S&P 500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79.32포인트(1.61%) 내린 4845.65,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345.89포인트(2.23%) 빠진 1만5164.01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 또한 각각 지난해 9월과 10월 이후 낙폭이 가장 컸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3월 금리인하 가능성을 일축하며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Fed는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5.25~5.5%로 4회 연속 동결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3월 회의 시점까지 (금리를 인하할 정도의) 확신을 갖게 되리라고는 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는 3월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과 배치됐고, 해당 발언 직후 지수는 급격히 하락했다.

특히 조기 금리인하 기대감의 가장 큰 수혜를 받았던 기술주 약세가 두드러졌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7.35% 내렸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2.69%, AMD는 2.54% 내렸다. 보잉은 예상을 상회하는 실적을 내놓으면서 5.29% 뛰었다.
https://open.kakao.com/o/sI5Sq8s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