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주요뉴스

中경기둔화·美공급과잉에 하락세… 6개월만 최저

작성자
김 복희
작성일
2023-12-08 11:13
조회
63
국제유가가 6개월 만에 최저로 떨어졌다.

7일(이하 현지시각)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북해 브렌트유 선물은 전 거래일 대비 25센트(0.03%) 하락한 배럴당 74.05달러로 마감했다. 미국 서부 텍사스원유(WTI) 선물은 4센트(0.06%) 하락한 69.34달러를 기록했다. 두 유종 모두 6월 말 이후 최저를 나타냈다.

미국 산유량이 사상 최고에 근접했다. 그러나 미국과 중국의 에너지 수요가 부진할 것이라는 우려는 커졌다. 유가는 미국의 공급과잉과 수요 둔화에 대한 우려가 계속되면서 하락했다.

지난 6일 미국 에너지 정보청에 따르면 산유량은 하루 1300만 배럴 이상으로 사상 최고치에 근접했다. 휘발유 재고는 지난주 대비 540만 배럴 증가해 예상했던 증가분 100만배럴의 5배를 넘겼다.

중국 경제에 대한 우려도 유가 상승에 제동을 걸었다. 해관총서에 따르면 11월 원유 수입은 전년 동월 대비 9% 감소했다. 재고는 높고 지표는 약하며 소형 정유사들의 주문이 둔화해 수요가 약해졌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PVM오일의 존 에반스 분석가는 로이터에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중국)이 원유에 대한 갈증을 해소했다"며 "최대 생산국인 미국이 계속해서 생산량을 유지했고 유가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고 말했다.

석유수출국기구플러스(OPEC+)가 자발적 감산을 발표했지만 유가는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최근 OPEC+는 내년 1분기 하루 220만 배럴의 자발적 감산을 발표한 바 있다.

OPEC+를 이끄는 세계 최대 석유 수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는 세계 경제를 위해 모든 OPEC+ 회원국이 감산 합의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는 직접 만나 추가 유가 협력을 논의하기도 했다.
https://open.kakao.com/o/sI5Sq8s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