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성공투자를 위한 안전한 해외선물정보"

해선투데이

주요뉴스

FOMC 불확실성 고조…외인 '팔자' 속 코스피 약세

작성자
양 관석
작성일
2023-03-20 17:16
조회
217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사진=뉴스1 코스피가 끝내 하락 마감했다. 미국의 금리 결정을 앞두고 경계심이 고조되면서다. 반면 코스닥지수는 상승해 국내 증시는 혼조 양상을 띄었다.

20일 코스피지수는 전장보다 16.49포인트(0.69%) 하락한 2379.20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는 장중 상승반전하며 2400선을 회복하기도 했지만 이내 다시 하락전환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하락반전과 낙폭 확대는 외환·채권시장 변동성 확대에 기인한다"며 "특히 아시아태평양 통화 중 호주 달러가 큰 폭 약세 보이자 투자자들의 위험 회피 심리가 확대되는 모습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선 외국인 홀로 2071억원어치 순매도한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893억원, 1070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체로 내렸다. 삼성전자 (KS:005930)(-1.79%)가 2% 가까이 밀렸고, LG에너지솔루션 (KS:373220)(-1.63%), 삼성SDI (KS:006400)(-0.83%), LG화학 (KS:051910)(-2.71%) 등 2차전지주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반면 네이버 (KS:035420)(1.77%)와 카카오 (KS:035720)(1.33%) 등 국내 대표 성장주는 올랐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이날 증시에 대해 "미국발 금융 리스크 재점화에 따른 미국 증시 하락, 주말사이 스위스 최대 금융기관 UBS의 크레디스위스(CS) 인수 합의 소식에도 이번 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금리 결정에 대한 불확실성 확대되며 투자심리가 위축됐다"고 밝혔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대형주 중심으로 개인 매수세가 몰리면서 상승했다.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6% 상승해 800선을 넘어섰다. 코스닥 시장에선 개인이 홀로 1345억원어치 사들였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55억원, 605억원어치 팔아치웠다.

장초반 불공정거래 의혹에 급락하던 코스닥 시총 1~2위의 에코프로그룹 (KQ:086520) 2인방은 저가 유입세에 힘입어 상승반전했다. 이날 에코프로비엠 (KQ:247540)(2%), 에코프로(0.88%) 등 상승 마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KQ:091990)(2.34%), HLB (KQ:028300)(2.79%) 등 제약주도 강세였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대비 7.9원 오른 1310.1원에 마감했다.

지난 주말 뉴욕증시는 FOMC를 앞두고 은행권 파산 불안이 지속되며 일제히 하락했다. 17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1.19%, S&P500지수는 1.1%, 나스닥지수는 0.74% 각각 떨어졌다. 이날은 은행주가 또 급락했다. 퍼스트 리퍼블릭은행은 33% 급락했고, JP모건, 뱅크오브아메리카 (NYSE:BAC), 웰스파고, 골드만삭스도 모두 3% 이상 하락했다.
https://open.kakao.com/o/sI5Sq8se
#top